골드 계정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 단지에 설치한 지능형 수돗물 수질 측정기 / 사진=롯데건설

골드 계정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2022-09-02 19:21:25 (금)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오승은 기자
    • 승인 2022.08.30 11:11
    • 댓글 0
    • +더보기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 단지에 설치한 지능형 수돗물 수질 측정기. ⓒ 롯데건설

      ▲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 단지에 설치한 지능형 수돗물 수질 측정기. ⓒ 롯데건설

      롯데건설은 'AI기반 스마트 수돗물 수질 측정 시스템'을 시범 운영해 입주민에게 공급되는 수돗물 수질 상태를 측정하고 실시간으로 수질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엠에스텍과 연구 협약을 맺고 지난 3월부터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 단지에 시스템을 설치해 성능시험을 진행하고 지난달부터 실시간 수돗물 수질 모니터링 결과를 입주민 대표와 공유하고 있다.

      엠에스텍은 디스플레이·반도체·이차전지 생산자동화 설비의 전장과 제어 시스템 전문기업으로, 중소벤처기업부 국책과제를 통해 차세대융합기술원과 이번 시스템을 개발했다.

      기술은 6가지 수질 항목(잔류염소·탁도·전기전도도·총 용존 고형물(TDS)·수소이온 농도·수온)을 측정할 수 있는 '지능형 수돗물 수질 측정기', 수질관련 빅데이터를 구축할 수 있는 '클라우드 컴퓨팅 웹서버', 사용자가 모바일을 통해 수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분석데이터 시각화 플랫폼'과 '긴급상황 알림 서비스 플랫폼'으로 구성됐다.

      시스템을 적용하면 지역 배수지에서 상수관로를 통해 아파트 단지 내부로 유입되는 수돗물의 수질을 모바일 기기로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수질 상태가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초과하면 관리자와 입주민에게 문자로 알림을 보내는 '긴급상황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

      상수관로에서 아파트 저수조에 유입되는 수질과 저수조에서 세대 내부로 반출되는 수질을 이중으로 측정해 저수조 청소 시기도 알 수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AI 기반 스마트 수돗물 수질 측정 시스템의 적용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과의 지속적인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주거환경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골드 계정

      6가지 항목으로 수돗물 수질 측정해 입주민에게 실시간 수돗물 수질 정보 제공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 단지에서 시범 운영해 점차 확대 예정
      수질 문제 발생시 ‘긴급상황 알림 서비스 플랫폼‘ 통해 입주민에 문자 알림 서비스 제공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AI기반 스마트 수돗물 수질 측정 시스템’을 시범 운영해 입주민에게 공급되는 수돗물 수질 상태를 측정하고, 실시간으로 수질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롯데건설은 ㈜엠에스텍(대표이사 이민수)과 연구 협약을 맺고 지난 3월부터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 단지에 이 시스템을 설치해 성능시험을 진행해왔으며, 지난달부터 실시간 수돗물 수질 모니터링 결과를 입주민 대표와 공유하고 있다.
      ㈜엠에스텍은 디스플레이, 반도체 및 이차전지 생산자동화 설비의 전장 및 제어 시스템 전문기업으로, 중소벤처기업부 국책과제를 통해 (재)차세대융합기술원과 함께 이번 시스템을 개발했다. ㈜엠에스텍은 이 시스템 관련해 5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국가기술표준원을 통해 신기술인증(NET)을 받기도 했다.
      이 기술은 6가지 수질 항목(잔류염소, 탁도, 전기전도도, TDS(총 용존 고형물), 수소이온 농도, 수온)을 측정할 수 있는 ‘지능형 수돗물 수질 측정기’, 수질관련 빅데이터를 구축할 수 있는 ‘클라우드 컴퓨팅 웹서버’, 사용자가 모바일을 통해 수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분석데이터 시각화 플랫폼’과 ‘긴급상황 알림 서비스 플랫폼’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존에는 지역 배수지에서 제공하는 수질 정보를 확인하거나, 환경부에서 시행하는 ‘수돗물 안심 확인제’를 통해 우리집 수돗물 수질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이 시스템을 적용하면 지역 배수지에서 상수관로를 통해 아파트 단지 내부로 유입되는 수돗물의 수질을 모바일 기기로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실시간으로 수돗물 상태를 확인해 수질 상태가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초과하면 관리자와 입주민에게 문자로 알림을 보내는 ‘긴급상황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상수관로에서 아파트 저수조에 유입되는 수질과 저수조에서 세대 내부로 반출되는 수질을 이중으로 측정해 저수조 청소 시기도 알 수 있다.
      실제로 시스템을 이용해본 입주자들은 쉽고, 빠르게 우리집의 수돗물 수질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서 안심하고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AI 기반 스마트 수돗물 수질 측정 시스템’의 적용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이 같은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과의 지속적인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주거환경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AI기반 스마트 수돗물 수질 측정 시스템'을 시범 운영해 입주민에게 공급되는 수돗물 수질 상태를 측정하고, 실시간으로 수질 정보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롯데건설은 엠에스텍과 연구 협약을 맺고 지난 3월부터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 단지에 이 시스템을 설치해 성능시험을 진행해왔다. 지난달부터 실시간 수돗물 수질 모니터링 결과를 입주민 대표와 공유하고 있다.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 단지에 설치한 지능형 수돗물 수질 측정기 / 사진=롯데건설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 3차 단지에 설치한 지능형 수돗물 수질 측정기 / 사진=롯데건설

      엠에스텍은 디스플레이, 반도체 및 이차전지 생산자동화 설비의 전장 및 제어 시스템 전문기업이다. 이 시스템 관련해 5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국가기술표준원을 통해 신기술인증(NET)을 받기도 했다.

      이 기술은 6가지 수질 항목(잔류염소, 탁도, 전기전도도, 총 용존 고형물, 수소이온 농도, 수온)을 측정할 수 있는 지능형 수돗물 수질 측정기다. 이 시스템을 적용하면 지역 배수지에서 상수관로를 통해 아파트 단지 내부로 유입되는 수돗물의 수질을 모바일 기기로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실시간으로 수돗물 상태를 확인해 수질 상태가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초과하면 관리자와 입주민에게 문자로 알림을 보내는 '긴급상황 알림 서비스'가 제공된다. 상수관로에서 아파트 저수조에 유입되는 수질과 저수조에서 세대 내부로 반출되는 수질을 이중으로 측정해 저수조 청소 시기도 알 수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AI 기반 스마트 수돗물 수질 측정 시스템'의 적용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이 같은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과의 지속적인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주거환경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중 미국대사도 PCR 검사받으려면 똑같이 줄 서야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니컬러스 번스 주중 미국대사가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기 위해 일반 시민들과 섞여 골드 계정 줄을 선 사진이 공개돼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번스 대사는 2일 트위터 계정에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상하이의 한 야외 검사소 앞에 줄을 선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그는 지난 3월 말부터 두 달 넘게 진행된 상하이 봉쇄 기간 자국민들에게 지속적으로 영사 서비스를 제공한 주상하이 미국 총영사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상하이를 처음으로 공식 방문 중이다.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는 중국에서는 교통편 탑승, 공공장소 출입 등 정상적 사회생활을 골드 계정 하려면 주기적으로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올해 코로나19 대유행을 겪은 상하이는 봉쇄 해제 이후에도 중국에서 가장 엄격한 상시 검사 체계를 유지 중이다.

      국적과 관계없이 상하이 호텔에 묵으려면 48시간 이내 받은 PCR 검사 음성 증명이 있어야 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공공장소 또는 상업 시설에 들어갈 때도 72시간 이내 받은 PCR 검사 음성 골드 계정 증명이 필요하다.

      고위층을 위한 특별 대우가 일상화된 중국에서 미국 대사가 일반 시민들과 마찬가지로 줄을 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모습이 신선하게 비치면서 이 사진은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도 큰 화제가 됐다.

      많은 중국 누리꾼들이 고위 외교관이라도 중국에 왔으면 현지의 질서를 따르는 것이 당연하다는 반응을 보인 가운데 일부 누리꾼은 "대사에게는 사회주의 간부 특별 통로가 없는가"라며 중국 고위 관리들의 특권 문화를 비꼬기도 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